파워볼 앤트리파워볼 파워볼결과 홈페이지 도박사이트

22일(현지시간) 최루가스를 들이마신 테드 휠러 포틀랜드 시장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 AFP=뉴스1
22일(현지시간) 최루가스를 들이마신 테드 휠러 포틀랜드 시장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인종차별과 경찰 폭력에 항의하는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시위가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 시장이 시위 현장에 있는데도 최루탄이 발사됐다.홀짝게임

2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스크를 쓴 채 이날 오전 시위 현장을 찾은 테드 휠러 포틀랜드 시장(민주당)은 최루가스를 들이마시고 눈물을 흘렸다.

앞서 포틀랜드 시장실은 휠러 시장이 시위에 참석해 시위대와 대화를 나누고 최근 고조된 시위대와 연방요원 사이의 긴장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위대와 대치하고 있는 휠러 시장. © AFP=뉴스1
시위대와 대치하고 있는 휠러 시장. © AFP=뉴스1

그러나 현장에서 시위자들은 휠러 시장에게 “사퇴하라”며 폭언을 퍼부었고 몇몇은 그에게 물병을 던졌다.

한 시위자는 휠러 시장에게 경찰을 폐지할 의향이 있느냐고 물었고, 휠러 시장이 “아니오”라고 답하자 야유가 쏟아졌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포틀랜드에는 지난 4일부터 2000여명의 연방요원이 투입돼 폭력 양상을 띠고 있는 시위를 진압하고 있다.

이들은 국토안보부(DHS)가 꾸린 대응팀으로 세관국경보호국(CBP)과 이민세관단속국(ICE), 교통안전청(TSA), 해안경비대 소속 공무원들로 알려졌다. 휠러 시장은 이에 대해 “연방요원들이 상황을 더 악화시키고 있다”고 철수를 요구한 바 있다.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이석훈과 김성규가 ‘킹키부츠’ 홍보요정으로 나섰다.

24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뮤지컬 ‘킹키부츠’의 이석훈, 김성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장성규와 이석훈은 ‘굿모닝FM’을 통해 만나 가까워진 사이였다. 이에 장성규는 “초대석에 나와주고 제가 아내랑 뮤지컬을 보러 갔고, 그러고 ‘내안의 발라드’를 했다. 그러고 술을 한잔 해서 친구들끼리만 하는 욕을 할 정도가 됐다”고 말했다.

또한 장성규와 김성규는 MBC ‘끼리끼리’에서 함께한 사이. 이에 장성규는 “‘끼리끼리’에서 ‘작규’와 ‘큰규’로 환상의 커플이었다”고 말했고, 김성규는 “저희는 너무 즐겁게 촬영했다. 다시는 그 방송을 볼 수 없다”고 아쉬워했다.

이들이 아침 일찍 라디오 방송에 나온 이유는 뮤지컬 ‘킹키부츠’ 때문. 두 사람은 ‘찰리’ 역을 맡아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앞서 ‘킹키부츠’ 찰리 역으로 열연을 펼쳤던 이석훈과 달리, 김성규는 처음으로 ‘킹키부츠’에 출연하게 됐다. 이에 이석훈은 “‘나보다 더 찰리 같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로 연습도 많이 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성규는 “석훈이 형이 많이 도와줘서 의지를 하고 있다. 찰리 역할이 어렵더라”는 말을 덧붙였다.

이석훈에 따르면 ‘킹키부츠’ 찰리는 어떤 뮤지컬 캐릭터보다 어려운 것으로 유명하다고. 그는 “저는 세 작품을 했는데, 주변에서 ‘이것보다 어려운 게 있을까’라고 하더라. ‘석훈아 찰리 하면 모든 뮤지컬을 다 할 수 있어’라고 할 정도로 난이도가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캐릭터를 연기하며 닮았다고 느낀 점, 다르다고 느낀 점도 있을까. 이석훈은 “비슷한 게 되게 피곤해하고 ‘어떻게 해’ 이런 이야기를 한다. 찡찡거리는 스타일인데 할 땐 한다. 과정이 찡찡거리는 게 비슷하다”고 닮은 점을 짚은 후 “저보다 훨씬 더 예의가 있는 것 같다. 저는 형한테 가끔 하는 게 있는데, 이 친구는 그게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파워볼실시간

또 김성규는 “저는 형들하고 지내는 게 편하다”며 “(형은) 운동을 열심히 한다. 끼니 때마다 닭가슴살을 챙겨먹는다. 근데 나트륨 많은 음식을 먹으면서 (닭가슴살을) 먹더라”는 말을 더해 웃음을 안겼다.

기사 이미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이경규가 걸그룹 소녀시대 효연과 팬들에게 재차 사과를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 대항해 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에서 이경규는 붕친대회에서 황금배지를 받았다.

이에 이경규는 “효연에게 미안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소녀시대 팬들에게 도”라며 ‘소녀시대고 뭐고’ 발언을 재차 사과하며 머리를 숙였다.

이경규는 이어 “다 설정이다”라고 해명한 후 “앞으로도 착하게 살아가도록 하겠다”고 세상 공손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울산 오면서 김병지 헤어스타일로… 12경기 풀타임 출전해 8골만 내줘



프로축구 1부리그 울산 현대의 골키퍼 조현우(29·사진)는 요즘 ‘꽁현우(꽁지 머리+조현우)’로 통한다. 2020시즌을 앞두고 대구에서 이적해 오면서 뒷머리를 길렀다. “울산에서 역사를 쓴 김병지 선배의 헤어 스타일을 따라 하면 자극이 될 것 같아서요. 관리가 생각보다 어려워 조만간 선배를 경기장에 초청해 조언을 얻고 싶어요.” 1996년 울산의 수문장으로 팀 창단 첫 K리그 우승을 이끌었던 김병지(50)의 상징이 ‘꽁지 머리’였다.

선문대 출신인 조현우는 2013년 신인 계약금 한도액(1억5000만원)을 받고 대구에 입단했다.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월드컵을 계기로 유명해졌다. 특히 2014 브라질대회 우승팀이자 FIFA 랭킹 1위였던 독일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눈부신 선방으로 한국의 2대0 승리에 큰 역할을 했다. 와일드카드로 뽑혀 출전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금메달을 걸며 병역 특례 혜택을 받았다.

2019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조현우는 유럽 진출을 포함한 이적, 혹은 재계약을 놓고 고민한 끝에 울산으로 둥지를 옮겼다. 작년까지 대구에서만 내리 7년(2부 리그 3년 포함)을 뛰었던 그의 선택을 두고 일부 팬은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배신자’ 소리도 들었다는 조현우는 “아내 응원 덕분에 주변 시선은 신경 쓰지 않고 축구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조현우는 데뷔 이후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고 있다. 팀이 치른 12경기에 모두 풀 타임 출전해 8골만 내줬다. 6경기에선 한 골도 먹지 않았다. 클린시트(무실점) 부문 1위. 경기당 최소 실점 역시 전북 현대의 송범근(23·12경기 8실점)과 공동 선두다. 순발력이 뛰어난 반면 롱 킥이 부정확하다는 약점도 보완해 나가고 있다. “울산은 최후방부터 빌드업(패스를 통한 공격 전개) 하는 경우가 많아 틈나는 대로 킥 연습을 합니다.” 조현우의 철벽 방어와 주니오(15골·득점 1위) 등의 공격력(12경기 27골·1위)을 앞세운 울산은 단독 선두(승점 29)를 달린다.

조현우의 롤모델은 스페인 출신의 세계적 수문장 다비드 데 헤아(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다. ‘조헤아(조현우+데 헤아)’로 불릴 때 가장 기분이 좋다고 한다. 골키퍼로서 ‘소원’이 있다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의 강력한 무회전 슈팅을 막아보는 것이다. 조현우는 “호날두가 은퇴하기 전에 월드컵에서 만날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며 “지금보다 수천 배 노력해 한국 넘버원 수문장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수원 삼성 주승진 감독대행, 인천 유나이티드 임중용 감독대행, 대구FC 이병근 감독대행(왼쪽부터). 제공 | 프로축구연맹
수원 삼성 주승진 감독대행, 인천 유나이티드 임중용 감독대행, 대구FC 이병근 감독대행(왼쪽부터). 제공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2020시즌 K리그1은 12개 팀 가운데 무려 3개 팀이 감독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리그 전체 25%에 해당하는 팀이 감독대행을 벤치에 앉히는 상황은 흔치 않은 풍경이다.

각 팀마다 사정이 있다. 대구FC의 경우 시즌 개막을 앞두고 안드레 감독과의 재계약이 불발되면서 이병근 수석코치가 바통을 이어받았다. 새 감독 영입을 고려했지만 여의치 않자 지난시즌 함께했던 이 감독대행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시즌 중 감독이 사퇴한 인천 유나이티드와 수원 삼성의 경우 마땅한 대안을 찾지 못해 임시방편으로 감독대행 체제를 선택한 경우다. 인천은 임중용 감독대행, 수원은 주승진 감독대행이 팀을 이끌고 있다. 팀의 급한 불을 끄는 진정한 소방수로 보기는 힘들다. 차기 사령탑을 구하는 동안만 팀을 이끄는 역할로 한정돼 있기 때문이다. 임 감독대행과 주 감독대행은 K리그 사령탑이 되기 위해 필수적인 P급 지도자 자격증을 보유하지 않고 있다. 그로 인해 감독대행 기간마저도 60일로 제한된다. 인천과 수원은 코치진 가운데 P급 라이선스를 취득한 코치가 없는 상황이라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했다. 두 팀은 자리에서 물러난 임완섭 감독과 이임생 감독의 후임을 물색하고 있다.

사실 감독대행이라는 직함은 다소 애매하다. 다른 리그에서는 임시 감독으로 불리는 경우가 더 많다. K리그에서는 감독대행의 기록을 별도로 분류하지 않는다. 감독대행도 감독 기록에 포함시키고 있다.

감독대행 역할의 한계에 대한 이야기는 축구계에서 꾸준하게 나오고 있다. 먼저 정식 감독이 아니라는 점에서 선수 장악력이 약하지 않겠냐는 우려가 있다. 그리고 팀의 수장으로서 임기가 보장되지 않은 상황이라 강한 리더십을 발휘하기 쉽지 않다는 견해도 있다. 하지만 반대의 생각도 존재한다. 한 구단 관계자는 “감독대행에게는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책임을 묻기 힘들다. 그런 점을 고려하면 오히려 마음을 비우고 자신의 축구를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파워볼게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