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짝게임 네임드파워볼 파워볼게임사이트 안전놀이터 잘하는법

▲ 맨유의 슈팅을 13번이나 막아선 욘손
▲ 맨유의 슈팅을 13번이나 막아선 욘손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칼-요한 욘손(FC코펜하겐)이 자신의 선수 생활에 길이 남을 선방 쇼를 펼쳤다. 패배했지만 그 활약은 빛났다.

FC코펜하겐은 11일(한국 시간) 독일 쾰른 라인 에네르기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0-1로 패했다. 4강 진출의 꿈도 물거품이 됐다.

연장까지 가는 접전이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서는 맨유도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맨유는 연장 전반 5분 앙토니 마시알이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성공하면서 힘겹게 1골을 만들었다.

맨유가 시도한 슈팅은 모두 26개. 그리고 14개가 골문 안쪽으로 향했다. 하지만 득점은 단 1골뿐이었다.

코펜하겐 팀 전체가 짜임새 있는 경기력을 발휘한 덕분이기도 하지만, 최후의 보루 칼-요한 욘손 골키퍼가 엄청난 선방 쇼를 펼쳤기 때문이다. 욘손은 13개 선방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주장인 제카는 ‘UEFA’에 “엄청난 경기력이었다. 아마 잘 모를 수도 있지만, 욘손의 경기력은 항상 이렇다. 믿을 수 없는 선방들을 펼쳤다. 우리는 맨유가 조금 더 많은 찬스를 잡을 거란 걸 알고 있었다. 욘손의 경기력에 기쁘다. 하지만 그 선방만으로는 (승리하기엔)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욘손의 활약에 엄지를 치켜 세웠다.

욘손은 스웨덴 국적의 골키퍼다. 2019-20시즌 코펜하겐의 43경기에 출전해 44골 실점을 했다. 스웨덴 대표로서 A매치에도 7경기에 출전했다.

[뉴스엔 박정민 기자]

백지영이 민낯을 공개하는 것에 거부감을 드러냈다.

8월 10일 방송된 SBS ‘텔레비전에 그게 나왔으면’(이하 ‘텔레그나’) 5회에서는 게스트 크러쉬, 백지영, 탁재훈이 출연했다.

이날 백지영은 김동현, 유세윤과 한 팀이 됐다. 세 사람은 세안 후 에센스를 눈가에 바르고 90초 동안 웃음 참기를 하라는 미션을 받았다.

이를 본 백지영은 “이거 쉽네. 그런데 나는 안 돼. 세안을 하면 안 되니까”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김동현은 개미 목소리로 “그래도 이기는 게 중요하지 않아?”라고 되물었고 백지영은 “내가 무슨 세안을 해 여기서 웃기는 소리하고 있어”라고 역정을 냈다.

그러면서 유세윤에게 “너 우리 동네 와서 나랑 잠깐 본 적 있지. 그게 내 맨 얼굴이었어”라고 말했고, 유세윤은 “그때 누나였어요?”라고 팩트 폭력을 날렸다.

백지영은 “그러니까 그런 상황이 온다고. 세안을 할 수 있는 사람이 해야지”라고 질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이미지
[OSEN=강서정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압도적인 명품 몸매를 자랑했다.

옥주현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for 오늘의 무대”라는 글과 동영상을 게재했다.

동영상에서 옥주현은 런웨이 위에 있듯 걸으며 세 벌의 드레스를 선보이고 있다. 옥주현은 한쪽이 절개된 드레스로 독보적인 각선미를 뽐내고 있다.

기사 이미지
또한 옥주현은 과감하게 어깨를 노출한 브이라인 드레스로 볼륨감 있는 몸매를 드러내 눈길을 끈다.

옥주현은 이날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민우혁, 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뮤지컬 슈퍼 콘서트(MUSICAL SUPER CONCERT)’를 선보였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지지부진하던 협상의 끝은 결국 ‘파국’이었다. ‘신성’ 제이든 산초(20)를 두고 벌이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독일 분데스리가 보르시아 도르트문트 간의 이적 협상이 끝내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산초는 결국 다음 시즌에도 분데스리가에서 뛰게 된다.

산초의 맨유행 이슈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가장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젊은 공격수 영입을 원하는 맨유는 일찌감치 도르트문트에서 두각을 보이던 산초에게 관심을 보였다. 도르트문트 역시 산초를 이적시킬 수 있다는 입장으로 협상에 임했다. 하지만 몸값이 관건이었다. 도르트문트는 최소 1억파운드(약 1543억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원했다.파워볼실시간

원래 맨유는 재정적으로 넉넉한 구단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리그가 한번 중단되고, 이후 무관중으로 재개되며 입장수익과 광고수익이 크게 줄었다. 이로 인해 산초의 이적료를 제대로 지불하기 어려웠다. 결국 맨유는 대안으로 ‘분할 납부’ 등의 방식으로 도르트문트와의 협상을 이어나갔다.

한때 협상이 급진전됐다는 관측도 나왔다. 맨유의 분할납부안을 도르트문트가 받아들였고, 산초 역시 맨유와 개인 합의를 마쳤다는 영국과 독일 매체의 보도가 이달 초 연이어 나왔다. 미러 지는 “맨유는 1억500만파운드(약 1635억5000만원)의 이적료를 분할 납부하기로 했고, 산초에게는 등번호 7번을 주기로 합의했다. 주급은 20~25만파운드(약 3억1152만원~3억4268만원)으로 예상된다”는 구체적인 내용을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모든 것이 없던 일이 됐다. 도르트문트 미하엘 초어크 단장은 축구전문매체 골닷컴을 통해 “산초는 다음 시즌 우리와 함께 뛸 것이다. 이는 최종적인 결정이며, 이것이 모든 질문에 대한 답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초어크 단장은 “지난 여름에 이미 산초의 연봉을 그의 기량 성장에 맞춰놨다. 당시 산초와의 계약 또한 2023년까지로 연장해놨다”고 밝혔다. 결국 지금까지 진행해 온 맨유와의 이적 협상은 아무런 의미가 없는 행위였던 것이다.

“검찰 구조, 공판 준비 체제로 개편해야..법정 신문 등 강화”

취임사하는 여환섭 광주지검장 (광주=연합뉴스) 11일 오전 광주지방검찰청 청사에서 여환섭 신임 검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여 지검장은 공판중심주의에 맞춰 검찰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수사 과정에서 조서를 작성하지 않고 법정 신문을 통해 진술증거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취임사하는 여환섭 광주지검장 (광주=연합뉴스) 11일 오전 광주지방검찰청 청사에서 여환섭 신임 검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여 지검장은 공판중심주의에 맞춰 검찰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수사 과정에서 조서를 작성하지 않고 법정 신문을 통해 진술증거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여환섭 신임 광주지방검찰청장은 11일 “검찰은 조서를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엔트리파워볼

여 지검장은 이날 오전 열린 취임식에서 “형사소송법 개정 등으로 수사와 공판 환경이 크게 변화하고 있다. 신속하게 검찰 구조를 공판 준비 체제로 개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더 이상 수사 과정에서 조서를 작성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 지검장은 “과거 검·경이 진술조서를 효과적인 유죄의 증거 수단으로 활용해왔지만, 속칭 ‘조서를 꾸민다’는 표현에서 보듯 조서가 사실을 왜곡하고 인권 침해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법원도 공판중심주의를 내세워 조서의 증거 가치를 대폭 제한하고 있다”며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수사 과정에서 조서를 작성하지 않아야 한다. 진술 증거는 공판정에서 직접 신문해 현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물증 확보 위주의 수사 체계를 확립하고 필요 시 조사자 증언 제도를 활용하면 인권침해 요소를 막고 실질적인 공판중심주의 실현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무 체계 개편과 함께 검사와 수사관 업무도 새롭게 조정하고 검사와 수사관이 별도의 공간에서 근무하는 ‘공판 준비형’ 검사실로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복잡하고 쟁점이 치열한 사건은 공판 검사에게만 넘기지 말고 기소 검사가 직접 공소 유지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여환섭 광주지방검사장 취임 (광주=연합뉴스) 11일 오전 광주지방검찰청 청사에서 여환섭 신임 지검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여 지검장은 공판중심주의에 맞춰 검찰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수사 과정에서 조서를 작성하지 않고 법정 신문을 통해 진술증거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여환섭 광주지방검사장 취임 (광주=연합뉴스) 11일 오전 광주지방검찰청 청사에서 여환섭 신임 지검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여 지검장은 공판중심주의에 맞춰 검찰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수사 과정에서 조서를 작성하지 않고 법정 신문을 통해 진술증거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과거에는 영장에 대해 경찰이 작성한 수사기록만으로 필요성 유무를 심사했으나 사전영장의 경우 검사가 담당 경찰관이나 사건관계인을 면담하고 실질적으로 심사해 인권 보호 책무를 완수해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여 지검장은 경북 김천 출신으로, 1998년 대구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해 대검 대변인, 청주지검장, 대구지검장 등을 역임했다.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관련수사단’ 단장으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하기도 했다.파워볼사이트

Leave a Comment